박병호 귀국…한국서 재활 훈련하며 내년 명예회복 다짐

박병호

“전체적으로 많이 아쉬웠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메이저리그 투수들이 훨씬 강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진출 첫해 ‘홍역’을 치른 한국의 홈런왕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박병호는 예상보다 밝은 미소를 지으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올 시즌 소감을 밝혔다.

그는 “작년 겨울에 큰 꿈을 꾸고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며 “물론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좋은 경험을 한 것에 만족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부상 때문에 수술하게 됐고 재활하기 위해 일찍 돌아왔다. (몸을) 잘 만들어서 내년에 다시 한 번 도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병호는 “전체적으로 많이 아쉬웠다”며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상대들이 훨씬 강했다. 거기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많이 부족했다. 확실히 투수가 강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돌아봤다.

메이저리그 투수들에 대해서는 “(KBO리그와 비교해) 기본적인 평균 구속과 볼 움직임이 다르다”며 “아무래도 처음 상대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도 생소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습으로 준비하기보다는 생각을 많이 바꿔야 할 것 같다”며 “타격 폼도 어느 정도 수정해야 한다. 간결하게 해야 힘 있는 투수들을 상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KBO리그 홈런왕 출신인 박병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시즌 초반 연착륙하며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한국산 거포의 명성을 떨치는 듯했지만, 결국 빠른 공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부진에 빠졌다.6월부터는 오른손목 통증이 겹쳤고 결국 7월 2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메이저리그 성적은 62경기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이다.

이후에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31경기에 나와 타율 0.224(116타수 26안타), 10홈런, 19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8월 25일 오른손 중지 수술을 받아 시즌을 마감했다.그는 “시즌 초반 홈런이 많이 나왔을 때 조금 더 편하게 생각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메이저리그에서 홈런이 12개 나왔는데, 그 부분은 내년을 준비하는 데 좋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몸 상태와 관련해서는 “손가락 인대를 잡아주는 연골이 찢어져 움직일 때 통증이 있었다”면서 일각에서 제기된 손목 부상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그동안 팀 연고지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재활 훈련을 해온 박병호는 비시즌 기간에 한국에서 훈련하기로 구단과 의견을 모았다.그는 “큰 수술이 아니었기 때문에 11월부터는 가볍게 타격 연습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스프링 트레이닝 전까지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드는 데 문제없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년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회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출전 의지를 드러냈다.박병호는 “내가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어서 잘 모르겠다”면서도 “그 전까지 몸 상태는 완벽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폴 몰리터 감독 등 미네소타 구단 관계자들은 귀국하는 박병호에게 ‘내년에 잘할 수 있는 요소들을 봤다’며 잘 준비해서 돌아오라고 덕담해줬다고 한다.그는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소속이던 2014, 2015시즌에는 각각 52, 53개의 대포를 터뜨렸다.미국 무대 진출 첫해 자존심을 구긴 박병호는 내년 명예회복을 노린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