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감 정상화, 국회의장 의지에 달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국감이 파행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지금은 국회의장의 결심 여하에 무게가 실렸다“며 ”국회의장만 합의 잘되면 국감은 정상화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은) 합법적인 의사진행을 했다“면서도 현 상황을 풀기 위해선 국회의장의 의지가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의총에서 ”어제(27일) 이 문제를 풀기 위해 제가 주도적으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만났고, 그 이후 더민주의 우상호 원내대표를 만났다. 다행히 오전부터 오후까지 노력한 결과 두 대표는 직접 얼굴을 맞대기 싫어했지만 제가 오며가며 만나 의견일치를 보았다“며 “그러나 정세균 의장께서 그 내용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또 “그럼에도(의장의 합법적인 의사진행에도) 새누리당에서 ‘야자’하고 난동부리고, 그 후로도 의장은 존경의 대상인데 함부로 비판하고 비난하고 더 나아가서는 전국에 (의장을 비난하는) 현수막 붙이는 등 있을 수 없는 일에 대해 (의장이)공분하고 계셔서 의장 쿨다운(진정)을 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감이 열리지 못하는 상임위에 대해선 사회권을 요구할 뜻을 밝혔다. 그는 ”더이상 참을수 없다“며 “내일부터 야당 상임위원장의 상임위는 계속하고 여당 상임위원장 상임위는 사회권 요구해서 한번 해볼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