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중재안’에 與ㆍ野ㆍ丁 모두 ‘난색’…국회 공전 장기화 조짐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국정감사 정상화를 위해 ‘중재안’을 들고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 그리고 정세균 국회의장과의 협상을 시도했지만, 모두 난색을 표하고 있어 국회 공전 사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박 위원장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를 따로 만난 사실을 언급하면서 “두 원내대표는 얼굴을 맞대기 싫어했지만 내가 오며 가며 만나 의견 일치를 봤다. 하지만, 정 의장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박 위원장의 양측에 제안한 중재안은 정 의장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과정에서의 나온 ‘맨입’ 발언에 유감을 표명하는 대신 새누리당은 ‘국감 보이콧’을 해제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더민주는 박 위원장의 이러한 주장에 “여당의 태도가 완강하다”며 여야 합의 가능성에 대해 부정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중재안 자체는 (정 의장이) 유감을 표명하자는 쪽으로 이야기해봤는데, 새누리당은 이정현 대표의 단식을 풀고 (정 의장 퇴진 요구) 플래카드와 규탄대회 등을 포기 못 하겠다고 했다”며 “여당은 전화 한 통 없다”고 말했다.

정 의장 또한 우 원내대표가 전달한 중재안에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은 새누리당의 기존의 입장을 굽히지 않은 상황에서 국감 정상화만을 위해 유감 표명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우 원내대표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강석호 최고위원이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우 원내대표는 “정 의장에게 전화해서 이런 이야기가 진행되고 있다 하니, ‘에이~’라고 하면서 ‘새누리당이 중단하지 않는데 왜 본인이 유감 표명을 해야 하느냐’는 문제가 오갔다”고 말했다.

더민주와 새누리당은 여전히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더민주는 의원총회에서 의원전원 명의로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가 의결한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고 새누리당이 국정감사에 복귀하라는 내용을 담은 결의문을 발표했다.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민생대책 최고위원회의에 추미애 대표가 참석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새누리당 또한 정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동시에 국감 보이콧을 유지하기로 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중진의원들께서는 강력한 단일 대오를 형성해 국회의장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결의를 다졌다”며 “의장의 사퇴를 받아낼 때까지 단일대오로 최고로 강력한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