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사랑 맹세한 그곳…N서울타워 ‘서울 10대 한류명소’로

-서울시, 한류스타거리ㆍ코엑스 등 ‘10대 한류명소’ 선정

-국내외 관광객 등 1만2000명 투표…“외국인 뜨거운 열기”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국내 연예기획사 밀집 지역인 한류스타거리부터 한류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천송이ㆍ도민준 커플이 사랑의 자물쇠를 걸며 영원한 사랑을 맹세한 N서울타워 등이 ‘서울의 10대 한류명소’로 꼽혔다.


서울시는 28일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 1만2000여 명이 선정한 ‘서울의 10대 한류명소’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서울을 대표하는 한류명소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20일간 서울시 공식 관광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서울시는 “이번 투표 참여자 대부분은 해외 거주 외국인으로써 한류명소에 대한 커다란 관심을 알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투표 결과 코엑스를 비롯해 한류스타거리, N서울타워, 여의도 한강공원ㆍ한강유람선, 세빛섬ㆍ반포대교 달빛무지개분수, 경복궁, 롯데월드ㆍ롯데월드타워, 청계천, 덕수궁, 남산골 한옥마을 등 10곳이 최종 선정됐다.

코엑스(SMTOWN 코엑스 아티움)는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과 관련된 전시 및 체험이 가능해 한류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한류스타거리는 국내 연예기획사 밀집 지역인 압구정로데오역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엑소, 방탄소년단 등 인기 아이돌그룹의 상징물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여의도 한강공원’은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을 비롯해 수많은 TV프로그램의 배경지로 사랑받아왔으며 여의도 한강공원 선착장에서 출발하는 한강유람선에서는 ‘별에서 온 그대’의 중요 장면인 선상 파티가 촬영돼 외국인 관광객의 관심을 모았다.

서울시는 최종 선정된 10대 한류명소를 대상으로 향후 스탬프투어 운영 및 서울시 공식 관광 웹사이트 등을 통해 집중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오제성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들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서울의 10대 한류명소를 중심으로 한류관광의 메카 서울을 전 세계에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