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0→부상23, 재산피해 212건→6000건, 경주지진 피해 정부 예측과 큰 차이”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정부의 경주 지진 피해 예측 시스템과 실제 결과가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주 지진에 의한 실제 피해 규모는 국민안전처의 지진재해대응시스템이 추정한 수치보다 훨씬 컸다.

이에 따르면 국민안전처 지진재해대응시스템은 지난 12일 오후 7시 44분 경주시 남남서쪽 9Km지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나 재산피해가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오후 8시 32분 경주시 남남서쪽 8Km지역에서 규모 5.8의 본진이 발생했을 때는 인명피해는 없지만 212건의 재산피해(건축물 부분손실)만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이러한 예측과 달리 국민안전처는 실제 지진으로 인해 2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건물균열, 지붕균열 등 총 5991건의 재산피해가 신고되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없음)

지진재난 위기관리 표준메뉴얼에 따르면 국민안전처는 지진으로 인한 피해 예방 및 신속한 초동 대응을 위해 지진발생 직후 지진재해대응시스템을 가동하게 되어있다.

예측치는 각 지역 인구 분포와 건축물 대장 등으로 피해 추계를 설계한 시스템에 진앙과 좌표 등의 정보가 입력되면 산출된다.

김영진 의원은 “지진재해대응시스템이 사실상 무용지물이 됐다”며“정확한 추계는 초동대응의 기본인데 오차 탓에 주민 불편과 재해가 커지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