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또 터졌다…토트넘, 손흥민 결승골로 CSKA 모스크바에 1-0 승리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손흥민(토트넘)이 또 천금같은 결승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더욱 높였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SKA 모스크바(러시아)전서 결승골이자 팀내 유일한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2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아레나 CSKA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 E조 2차전서 0-0으로 맞선 후반 26분 결승골을 터뜨려 1-0 승리를 견인했다.

사진=게티이미지

UEFA 챔피언스리그 1차전 AS모나코전(1-2 패배)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던 손흥민은 이번엔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치며 주전자리를 완전히 꿰찼다.

최근 리그 3경기에서 4골을 몰아치며 3경기 모두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될 정도로 현지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 또다시 맹활약했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27분 중원에서 라멜라가 한 번에 연결해준 공을 받아 쇄도해 들어가며 골키퍼 앞까지 갔지만, 슈팅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5분에는 라멜라가 중원에서 연결한 공을 받아 상대 수비라인을 무너뜨리며 오른발슛을 날렸지만 수비수에 막혔다. 4분 뒤에는 라멜라의 슛이 수비에 맞고 나오자 왼발로 감아찼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그러나 후반 26분 기회가 왔다. 손흥민은 라멜라가 찔러준 공을 문전에서 오른발로 낮게 깔아 찼고, 이 공은 골키퍼를 스치며 골문 안으로 굴러 들어갔다. 시즌 5호골이다.

손흥민은 유럽축구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 팀 내 2번째로 높은 평점 7.91을 받았다.

이날 토트넘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은 선수는 손흥민에게 수차례 공격 기회를 열어주고 결승골까지 어시스트한 에릭 라멜라(평점 7.95)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