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영화를 본 관객 ‘1억’…대배우의 대기록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배우 송강호(49)가 자신이 주연한 영화로 1억 명의 관객을 모으는 대기록을 세웠다.

28일 영화계에 따르면 송강호는 최근 ‘밀정’이 700만 관객을 넘어섬에 따라 자신의 주연작만으로 합산 관객 수가 1억 명을 돌파하는 한국영화 사상 최초의 배우가 됐다.

배우 오달수가 조연으로 출연한 영화의 누적 관객 수가 1억 명을 넘긴 적은 있었지만, 주연작만으로 1억 관객을 돌파한 것은 송강호가 처음이다.

지난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송강호는 1996년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로 스크린에 처음 등장했다.

이후 ‘쉬리’(1998년), ‘넘버3’(1997년), ‘조용한 가족’(1998년), ‘복수는 나의 것’(2002년), ‘살인의 추억’(2003년), ‘효자동 이발사’(2004년), ‘박쥐’(2009년) 등총 22편의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

[사진=워너브라더스 제공]

이 가운데 2003년 526만명을 동원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살인의 추억’을 비롯해1300만명을 불러모으며 당시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1위에 오른 ‘괴물’ 등 출연작마다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면서 관객들에게 ‘믿고 보는 배우’라는 인식을 심어줬다.

특히 김지운 감독과 네 번째 호흡을 맞춘 ‘밀정’에서는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 이정출 역을 맡아 시대에 휩쓸려 고뇌하는 인간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