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디킹 ‘국내산 열매 스무디 3종’, 출시 3주 만에 매출 1억 돌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스무디킹코리아의 국내산 열매로 만든 스무디가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스무디킹코리아는 지난 9일 출시한 국내산 복분자, 오디, 유자로 만든 스무디 신메뉴 3종이 출시 3주 만에 매출액 1억원을 돌파하며 지속적으로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판매 잔 수로는 복분자 1만잔, 오디, 유자 각 7000잔 등 총 2만4000잔을 넘어섰으며, 27일 기준 매출 구성비는 7%를 기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신메뉴 출시 초기 매출 구성비가 4% 이상이면 성공작으로 평가받는다.

국내산 열매 스무디 3종은 100% 국내산 복분자, 오디 착즙액, 유자청을 사용해 진한 맛과 향, 영양을 그대로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사진=스무디킹의 국내산 열매 스무디 3종이 인기를 끌고 있다.]

스무디킹은 몸에 좋은 건강한 열매로 인식되고 있는 복분자, 오디, 유자를 건강하고 활기찬 스무디킹 브랜드 이미자와 접목시켜 상품화한 것이 젊은층은 물론 40~50대 중장년층에도 큰 인기를 얻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스무디킹은 국내산 열매 스무디 3종 출시 기념으로 레귤러(R) 사이즈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라지(L)로 사이즈 업 해주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또한 스무디킹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10월 10일까지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스무디킹 선불카드 3만원권을 증정한다.

최성재 스무디킹 대표이사는 “향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보다 대중적이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신메뉴 개발에 전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