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센트럴시티에 신규면세점…“문화ㆍ예술 관광허브 조성할 것”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신세계디에프(대표이사 사장 성영목)는 신규면세점 후보지로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센트럴시티로 확정하고 오는 10월 4일 특허신청서를 제출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의 중심에 위치한 센트럴시티의 지리적 장점을 적극 활용, 신규면세점을 계기로 센트럴시티의 쇼핑ㆍ관광인프라가 만들어내는 파급효과를 서울 동남권과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신규 면세점은 센트럴시티 중심부에 조성된다. 센트럴시티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JW메리어트호텔서울, 쇼핑몰 파미에스테이션,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역 및 경부ㆍ호남고속버스터미널과 바로 연결돼 있어 다양한 쇼핑ㆍ관광 인프라를 원스톱으로 즐길 수 있다.

신세계디에프 관계자는 “신규 면세점을 계기로 신세계의 역량이 모여있는 센트럴시티가 문화ㆍ예술 관광의 허브 도심형 쇼핑 테마파크로 거듭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센트럴시티 전경 [사진제공=신세계디에프]

후보지 일대에 조성된 풍부한 관광자원과 센트럴시티가 가진 인프라를 활용해 새로운 관광객 수요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센트럴시티는 가로수길, 서래마을, 압구정동 등 개별관광객들이 선호하는 관광지 및 예술의 전당, 세빛섬 등과 인접해있고 미식, 패션, 뷰티, 의료 관광 등을 위한 인프라가 구축돼 있다. 

[사진=서울 내 관광특구 현황]

또한 신세계는 센트럴시티의 최대 강점인 교통 편의성을 적극 활용, 신규면세점이 들어서면서 발생하는 다양한 파급효과가 서울 동남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했다. 센트럴시티는 지하철3, 7, 9호선, 28개의 버스 노선, 공항버스 3개 노선이 연결돼 있고 경부ㆍ호남 두 개의 고속버스터미널이 함께 위치해 있다.

성영목 신세계디에프 대표이사는 “신세계면세점은 차별화된 콘텐츠를 개발한 검증된 면세사업자로서 이번 센트럴시티에서도 새로운 관광 콘텐츠 창조의 역할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