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구려 도자기를 “중국 황실 골동품” 속여 판 일당 덜미

-150만원 짜리 112억원에 국보급 유물 사기치려다 검거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150만원짜리 싸구려 골동품을 수백억원대 가치가 있는 국보급 유물로 둔갑시켜 판매하려던 일당이 구속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사기 등으로 김모(81) 씨를 구속하고, 공범 최모(63)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김 씨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박모(58) 씨에게 “대만 장제스 총통에게서 받은 국보급 유물을 정부 지시를 받아 창고에 보관 중”이라며 창고를 여는데 5억원이 필요하다면서 돈을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


김 씨는 박 씨를 종로의 한 오피스텔로 데려가 골동품 4000여 점을 보여주고, “5억원을 빌려주면 1주일 안에 2억5000만원을 더 얹어 7억5000만원을 만들어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김 씨는 골동품들을 송ㆍ원ㆍ청나라 시대의 도자기로 소개하면서 “대만으로 도망하던 장제스 총통이 중국 황실의 국보급 유물을 군함에 실어 옮기면서 일부 유물을 넘겨줘 이를 우리나라로 들여와 보관 중”이라고 거짓말을 했다.

박 씨는 골동품 전문가인 척 행세하는 김 씨의 말을 철석같이 믿었다. 돈을 불릴 수 있다는 욕심에 주변에서 돈을 빌려 5억원을 만들어 김 씨에게 건넸다.

하지만 김 씨가 박 씨에게 보여준 골동품은 국보급 유물은 커녕, 그가 인사동 골동품 도소매업자와 보따리상에게서 싸게는 3000원에서 비싸게는 5만원가량의 헐값에 외상으로 대거 구매한 싸구려였다.

김 씨는 박 씨의 돈을 월 400여만원에 달하는 오피스텔 임대료와 고급 호텔 숙박료 등으로 흥청망청 다 써버렸다. 박 씨가 돈을 돌려 달라고 재차 요구하자 궁지에 몰려 다른 범행 대상을 물색했다.

김 씨와 최 씨는 평소 골동품에 관심이 많았던 전모(64) 씨에게 접근해, 가야와 통일신라, 원나라 골동품을 팔겠다고 꼬드겼다.

전 씨는 김 씨가 ‘쌍용향로’, ‘관음보살자기’ 등으로 이름 붙인 골동품 12점을 112억원에 팔겠다고 하자, 수상한 낌새를 채고 이 같은 사실을 경찰에 알렸다. 전 씨가 팔려고 한 골동품 12점의 감정가는 불과 150만원이었다.

경찰에 검거된 이들은 “골동품들은 40년 동안 직접 수집한 진품이 맞다”면서 “박물관을 만들어 국가에 기증하려 했다”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골동품을 산 피해자가 더 있는지 등 여죄를 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