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와이바이오로직스 면역항암제 도입 계약 체결

-바이오의약품 사업 확장 기대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안국약품(대표이사 어진)은 와이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박영우)로부터 면역항암치료제를 도입하는 계약을 26일 중앙연구소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역항암제 도입 계약으로 안국약품은 바이오 사업 영역의 확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인간항체 라이브러리 확보에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다수의 기업과 공동개발 및 라이선스 경험을 가지고 있다. 안국약품은 이번 계약을 통해 와이바이오로직스에서 개발한 면역관문억제항체를 도입, 비임상시험과 임상시험을 추진하는 등 체계적인 신약개발과정을 거쳐 글로벌 수준의 제품으로 상업화하는 목표를 갖고 있다.

[사진설명=면역항암제 도입 계약 체결식, 어진 안국약품 부회장(좌)과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면역관문억제항체는 3세대 면역항암치료제이며 체내에 면역력을 높여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치료제다. PD-1 항체인 ‘옵디보’나 ‘키트루다’, CTLA-4 항체인 ‘여보이’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따라서 암 조직뿐만 아니라 정상 조직까지 공격해서 부작용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화학적 항암치료방법(1세대 항암치료제)이나 표적하는 암세포를 사멸 또는 성장을 억제시키는 표적항암제(2세대 항암치료제)보다 치료 효과가 우수하고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 출시된 면역항암제들은 우수한 효과와 다양한 적응증 확대에도 불구하고 고가의 가격으로 인해 많은 환자들이 혜택을 받고 있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안국약품은 발 빠른 행보로 면역항암제 개발에 나섰으며 제품 개발과 출시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하고자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와이바이오로직스를 선정, 품목을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국약품은 지난 2015년에는 지속형 단백질의약품 2종을 도입하면서 본격적으로 바이오 의약품 분야에 진출했고 이번 면역항암제의 신규 도입 등에 투자를 해 바이오 사업에 대한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을 통한 제품 출시는 물론 해외 라이선스 아웃 등 해외 진출 계획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