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만, 도박사이트 개설 혐의 재판 넘겨져…“빌려준 것” 혐의 부인

[헤럴드경제]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의 불펜 투수였던 안지만(33)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 개설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8일 대구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진호)는 안지만을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안지만은 지인이 불법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개설하는 데 1억6,000여만 원을 대준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osen

안지만은 검찰 조사에서 지인이 음식점을 차리는 데 돈을 빌려준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지검은 그러나 그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개설하는 줄 알면서 돈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