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으로 인한 함몰된 흉터, 피부 재생을 통해 제거 이뤄져야

얼굴흉터 중에서도 가장 흔한 것이 여드름으로 인한 흉터다. 여드름은 사춘기시절 누구나 한번쯤은 겪을 수 있는 증상이다. 참지 못하고 손으로 자꾸만 건드리다보면 여드름은 터지고 염증은 심해진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다보면 시간이 흘러 얼굴에 흉터가 잔뜩 남아 있는 것을 확인하게 된다.

이 흉터의 가장 큰 원인은 세균 감염이라고 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청결하지 않은 손으로 자꾸만 여드름을 만지게 되면 세균에 감염돼 화농성으로 발전하게 되기 때문이다.

요즘은 성인 여드름 환자들도 적지 않은 추세여서 꼭 사춘기로 인한 여드름흉터 환자들만 있는 것도 아니다. 이는 모두 외모상 매우 큰 스트레스가 된다. 화장으로 잘 가려지지 않고, 지저분한 인상을 만드는 큰 원인이다.

안성열 성형외과/피부과 전문의는 “여드름흉터 일부는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기도 하나 대부분은 얼굴흉터로 오래 남아 문제가 된다. 이러한 흉터를 제거하는 방법은 환자 스스로는 해내기 어렵고, 전문적인 치료방법으로 꾸준한 관리를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여드름으로 인한 흉터나 자국이 오래되면 연고만으로 개선시키기 어렵다. 진피층까지 손상을 입은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함몰된 흉터는 피부재생을 통해 올바른 자극을 주어야 제거가 가능하다.

안 전문의에 따르면 피부를 재생시켜 파인 흉터를 회복시키기 위해 정확한 검진 후 심부재생술 등을 이용해 피부 진피층 콜라겐과 탄성 섬유를 자극하여 새로운 피부, 깨끗한 피부를 만들어내도록 해야 한다. 심부재생술 외에도 흉터제거수술, 레이저치료 등이 쓰일 수 있다. 흉터가 어느 정도 깊이인가, 얼마큼 분포되어 있는지 등이 먼저 파악된 후 경우에 따라 달리 결정된다. 흉터는 전문성을 갖춘 정확한 치료방법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