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한강공원에 관광안내센터 오픈

-방문객 대상 관광정보 전달
-10~11월 시범사업…본격 운영은 내년 3월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내ㆍ외국인 방문객 대상으로 한강 관광정보를 전하는 안내센터를 다음달 1일 여의도 한강공원에 만들어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강을 찾는 방문객이 해마다 늘고 있다”며 “한강몽땅 여름축제에 사용한 안내부스를 활용, 방문객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주기 위해 기획했다”며 사업 의도를 전했다.

안내센터는 방문객을 위한 영어, 중국어 등 전문 상담인력이 자리한다. 상담인력들은 한강공원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 안내와 함께 한강에 관한 문의사항을 도맡게 된다.

아울러 안내센터 내에는 한강과 한강공원 정보를 담은 홍보물 10여종, 한강아라호와 이랜드크루즈 등 한강 내 시설 안내물도 함께 제공한다.

서울시는 우선 가을 관광성수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달간 시범운영한다. 본격 운영은 다음해 3월로 예정돼 있다.

이상국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안내센터 개소를 계기로 방문객이 신뢰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계속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