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카메라 기능 강화…LG 대화면폰 ‘V20’내일 출격

공시지원금 최대 24만7000원까지

후면 75도 화각 1600만화소 탑재

고객들 ‘체험 음원 콘텐츠’지원도

LG전자가 29일 대화면폰 ‘V20’을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출시한다. V20은 LG전자 스마트폰 사업부가 하반기 실적을 방어하기 위해 명운을 걸고 있는 폰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이 리콜사태로 10월 1일부터 판매재개되는 만큼 LG전자가 V20 출시 직후 3일동안 반사효과를 누릴수 있을 지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V20은 도시형 멀티미디어 세대를 겨냥한 전작 기조를 유지했다. V20가 내세운 강점은 오디오 기능과 전ㆍ후면 광각 카메라다. LG전자는 V20을 개발하면서 덴마크 오디오 제조업체 뱅앤올룹슨(B&O)과 협력했다. V20에는 뱅앤올룹슨의 음향 조율 기술이 들어갔다. V20에 기본 제공되는 이어폰은 뱅앤올룹슨과 공동개발한 것이다. 또 오디오 칩셋 제조업체인 ESS와 협업을 통해 V20에 쿼드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을 내장했다. ‘쿼드 DAC’은 ‘싱글 DAC’ 대비 잡음을 최대 50%까지 줄여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제공한다. 


휴대전화 제조업체 중에서 처음으로 전ㆍ후면 광각 카메라를 지원한다. V20에는 후면에 75도 화각을 지닌 1600만 화소 일반각 카메라와 135도 화각의 8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전면에는 120도 화각의 5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운영체제(OS)로는 구글과 협력해 최신 ‘안드로이드 7.0 누가(Nougat)’가 탑재됐다. 한층 개선된 ‘세컨드 스크린’, ‘UX 5.0 ’를 적용해 멀티미디어 기능을 강화한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색상은 티탄, 실버, 핑크 3가지다.

조준호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은 “V20는 LG전자의 핵심 역량을 담아 소비자들에게 더욱 깊이 있는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탄생한 제품”이라며 “소비자 접점에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해 V20의 뛰어난 멀티미디어 성능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V20’의 뛰어난 오디오 성능을 더 많은 사용자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음원 콘텐츠 지원도 강화했다. LG전자는 ‘V20’구매고객에게 통신사별로 멜론, 엠넷닷컴, 지니의 ‘음원 듣기 및 저장’ 2개월 이용권을 무료 증정한다. 구매고객은 10월 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약 3개월 간 LG 스마트폰에 기본 설치된 ‘LG스마트월드’앱을 통해 유니버설뮤직의 하이파이 음원을 건당 990원에 다운받을 수도 있다.

KT는 V20 구입 시 3만원대 요금제 기준 7만5000원, 6만원대 요금제 15만원, 10만원대 요금제 24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 이는 다음달 1일부터 신규 판매를 재개하는 갤럭시노트7와 동일한 수준이다. SK텔레콤은 출시 당일인 29일 공시지원금을 최종 확정해 공개할 예정이다. 

권도경ㆍ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