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청렴도 평가 꼴찌 검찰 “우리는 청렴”

[헤럴드경제]검찰에 대한 청렴도 평가가 수년째 하위권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검찰 구성원들은 검찰 조직이 청렴하다고 평가해 외부 시선에 둔감하다는 지적이다.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정성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국민권익위원회의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검찰청의 청렴도는 18개 중앙행정기관 중 16위에 그쳤다.


특히 검찰청 업무를 경험한 외부인이 ‘금품ㆍ향응ㆍ편의 수수 등 부패행위를 하지 않고 투명하고 책임 있게 업무를 처리한 정도’를 평가하는 외부청렴도는 18개 기관 중 꼴찌였다. 그러나 검찰 소속 직원이 ‘기관의 내부업무와 조직 문화의 청렴도’를 스스로 평가한 내부청렴도는 18개 기관 중 4위였다.

이런 괴리는 2011년 이후 매년 계속되는 현상이다. 해당 기간 ‘벤츠 여검사 사건’, ‘김광준 검사 뇌물 사건’ 등 굵직한 비리가 연달아터졌지만, 검찰 내부에선 이를 조직 청렴의 문제라고 느끼지 못하는 셈이다.

정 의원은 “과거 수차례 검찰의 내부단속 강화 처방이 실패로 증명됐다”면서 “검찰 권력 견제와 비리 근절을 위한 적절한 외부견제 장치를 제도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