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의 친환경 선언…종이쇼핑백 없앤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이마트는 오는 10월 1일부터 전국 점포에서 일회용 종이 쇼핑백을 대체하기 위한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선보인다. 일회용 종이 쇼핑백을 단계적으로 없애는 ‘친환경 플랜’의 일환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부직포 쇼핑백은 500원의 판매 보증금을 지불하면 대여가 가능하다. 대여점에 상관없이 사용 후 전국 이마트 고객만족센터로 반납시 보증금 전액을 환불 받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일회용 종이 쇼핑백과 대여용 부직포 쇼핑백을 당분간 병행 운영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고객들에게 대여용 쇼핑백을 알린 후 최종적으로 종이 쇼핑백 운영을 전면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종이쇼핑백은 재질 특성상 비가 오는 날 사용하거나 냉장·냉동식품 등 물기가 있는 상품을 담으면 내구성이 떨어졌다. 쇼핑한 상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바닥이 찢어져 고객의 개선 요구가 빗발쳤다. 


이마트는 이러한 고객 요청을 반영하고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종이쇼핑백과 동일한 크기에 강도를 개선한 부직포 쇼핑백을 도입했다.

이마트는 지속사용 가능한 부직포 쇼핑백을 통해 종이 소비와 일회용 사용을 줄여 환경 보호 효과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마트에서 연간 판매되는 종이 쇼핑백은 약 1250만개로, 종이 쇼핑백 사용을 중단할 경우 종이백 원료인 펄프 소비를 약 500톤 가량 줄일 수 있다.

피범희 이마트 구매지원팀장은“환경보호는 물론, 고객들의 편리한 쇼핑을 돕기 위해 종이쇼핑백의 편의성과 대여용 장바구니의 내구성을 결합한 부직포 쇼핑백을 개발해 도입하게 되었다”며 “향후에도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귀기울이고 쇼핑 현장에 반영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마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