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김대중ㆍ노무현 사람 100두고 국정 홍보, 박근혜는 안 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성과가 과소평가 됐다”고 단언했다. “박 대통령이 성과 홍보를 하지 않았을 뿐, 비정상의 정상화 측면에서 많은 발자취를 남겼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김대중ㆍ노무현 대통령 때에는 국정홍보처에 100여명을 두고 예산을 써가면서 홍보를 했다”며 “그런데 박 대통령은 그런 것을 없앴다. 그래서 국민은 정책 성과를 잘 모른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박근혜 정부는 (앞선 정권이) 성과를 만드느라 생긴 비정상적 부분을 정상화하는데 굉장히 많은 일을 추진했다”며 “공무원 연금에 들어가는 돈이 하루에 100억인데, 이런 부분을 욕을 먹어가면서 처리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