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나는 대선 나설 그릇 안 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자신을 향한 ‘대선 등판’ 요구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대통령 시켜준다면 싫어할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면서도 “저는 그릇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내가) 정치권에 없었다면 욕심을 낼 수도 있겠지만, 33년간 정치를 해왔다”며 “그저 정치와 나라가 바로 서는데 기여하고, 충청과 영남, 호남을 하나로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