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단식할 때 카스테라 먹는 것 아니냐? 그런 걱정 말아라”

“장난이 아니라는 것 지켜보면 알 것”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나의 단식에 대해) ‘쇼다, 코미디다’라는 조소가 나오는데, (장난이 아니라는 것을) 지켜보면 알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처음 있는 일을 당했기에 처음 있는 일을 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집권 여당 대표의 단식투쟁은 처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국회의장이 중립의무를 포기하고, 의회주의도 포기했다”며 “야당의 입장에서 편파적으로 의정을 보면서 대립을 부추기는데, 이것을 계속 지켜보고 당해야 하느냐”고 반박했다.

지난 24일 새벽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강행에 대한 후속조치(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와 야당의 사과)를 반드시 받고, 의회민주주의를 확립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결국, 저도 비상한 방법으로 (항의를) 할 수밖에 없었다”며 “단식할 때 카스테라 먹는 것 아니냐, 그런 걱정은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