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반기문만을 위한 카펫 깔지는 않을 것”

“대표로서 말한다. 특정인에 대한 우대는 없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만을 위한 카펫을 깔지는 않을 것”이라며 공정하한 대선 경선을 치르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다음번 대선 후보는 지금까지 방식과는 다르게 뽑고 싶다”여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나경원 의원을 영입위원장으로 모셨다”며 “외부에서 몇 분의 인사를 모셔 정책토론을 벌일 계획”이라고 했다.

이 대표은 앞서 전당대회 과정에서도 ‘슈퍼스타K식 대선 경선’을 열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3~4달 토론회를 벌인 후 보름에 한 명씩 후보를 탈락시켜 최종 2명이 결전을 벌이게 하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복안이다.

이 대표는 특히 “치열한 경쟁과 토론에 참여하겠다고 한다면 받아들이겠지만 그 분(반 총장)만을 위한 카펫은 깔지 않을 것”이라며 “새누리당 대표로서 말하자면 특정인에 대한 우대는 없다”고 못 박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