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새누리당에 더민주 보내고 싶은 사람 있다”

새누리당-국민의당 등 야권과의 연대 가능성 없지 않아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세상에 말도 안 되는 일은 없다”며 ‘새누리당-국민의당’ 등 야권과의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대한민국 정치가 대대적인 개편이 됐으면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좌석에 앉아 발언하는 의원 중에도 새누리당 자리에 앉혀도 될 정도로 안보의식과 경제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가끔 새누리당에도 저(더민주) 쪽으로 갔으면 좋겠다 하는 사람도 있다”며 “과거에는 호남출신 지주들이 만든 보수당도 있었다고 한다. (그런차원에서) 국민의당에는 합리적인 의원들이 더 많다”고 덧붙였다.

“이제 정치권이 완전히 변했기에 합리적 보수와 국민을 지키겠다는 의지만 있다고 한다면, (누구에게나) 문을 활짝 열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방침이다. 이 대표는 또 “어떤 정치적 상상력도 동원할 용의가 있다”며 “제 말이 장난이 아니라는 것이 여러 가지 상황이 만들어지며 증명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