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슈스케식 대선 경선 효과 있을 것, 인기투표 아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장기간 정책토론 벌이게 하면 ‘슈퍼스타K식 대선 경선’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지나친 인기투표ㆍ영합주의 아니냐’는 지적에 대한 답변이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그런 형식을) 일시적으로나 한시적으로 하면 인기투표 될 것”이라면서도 “장기간 정책토론을 벌이게 해 모든 국민이 후보의 자질과, 노선 등을 인식하게 하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3~4달 토론회를 벌인 후 보름에 한 명씩 후보를 탈락시켜 최종 2명이 결전을 벌이게 하겠다“는 것이 이 대표의 복안이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지도자가 되려면 일만 잘해서는 안 된다”며 “말과 일을 (동시에) 잘 해야 한다. 국민을 설득하고 공감대를 이끌어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또 “모든 역대 대통령들이 제대로 준비를 안 했다가 후보가 되면 그때야 정책자문단을 만든다”며 “저는 슈퍼스타K식 경선을 통해서 국민, 당, 당원들이 어떤 정권과 나라를 만들려 하는지 충분히 인식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