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정권 재창출 가능성 매우 낮다”

“野 정권 잡으면 사람들 더 억울하게 만들 것”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정권 재창출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우리가 오만했다. 그 결과가 총선에서 나타났고,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나 이 대표는 최근 야당의 행보가 새누리당에게 새 활로를 열어줄 수 있을 것이라든 기대감도 나타냈다.

이 대표는 “야당이 다수당이 되자마자 우리가 했던 것의 곱하기 10배의 교만과 오만을 벌이고 있다”며 “이런 일이 벌어지면 국민이 야당을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야당이 숫자만 믿고서 (부모가) 이혼한 그 문제를 들춰내서 사람(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지칭)을 애달프게 만들고, 1.4%로 대출을 받았다고 거짓말해서 해임시켰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렇게 교만하고 오만한 사람들이 집권해 경찰권, 검찰권, 예산권 등을 가졌을 때 얼마나 (사람들을) 억울하게 만들겠느냐”며 “집권 여당도 이렇게 무시하는 데, 저 사람들이 집권하면 얼마나 우습게 생각하겠느냐”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