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갤노트7 예약자 개통 28일부터 재개…‘프로모션도 연장’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28일부터 일제히 갤럭시노트7 예약분 개통 업무를 재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신규 판매는 내달 1일부터 시작된다.

이통 3사 모두 기존 프로모션 일정도 대부분 연장 운영한다. 8월 6일부터 8월 18일까지 사전 예약한 고객은 10월 15일까지 개통하면 ‘기어핏2’를 비롯해 ‘액정파손 수리비용 50% 지원’, ‘삼성페이몰 10만 마일리지’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신규 고객도 10월 31일까지 개통 시 ‘기어핏2’를 제외한 모든 사은품을 제공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자체 보험 연계 프로그램인 ‘T갤럭시클럽’의 가입 기한을 10월 말에서 11월 말까지 연장한다. ‘T갤럭시클럽’은 월 9900원 이용료로 분실ㆍ파손 비용을 지원하고, 가입 1년 후 제품을 반납하면 잔여 할부금을 면제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T삼성카드2 v2’ 신용카드 할인 혜택도 그대로 유지된다. 해당 신용카드를 이용하면 전월 사용실적에 따라 2년 간 최대 48만 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T는 ‘프리미엄 슈퍼할부카드’를 통해 갤럭시노트7을 할부 구매한 고객에게 이용 실적에 따라 2년 간 최대 48만 원의 통신비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KT멤버십 포인트를 통한 추가할인(할부원금의 5%, 최대 5만 원)과 신용카드 포인트 등 각종 제휴사 포인트를 모아 단말값을 추가 할인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노트7 개통자를 대상으로 신한 제휴카드를 신청 시 통신비 할인 혜택이 제공되는 프로모션 기간을 연장했다. ▷30만 원 이상 사용 고객은 1만 원 청구 할인 ▷70만 원 이상 사용 고객은 1만5000원 청구 기본 할인에 10만 원 추가 할인이 제공된다.

한편, 제품 교환 서비스는 9월 30일까지 이통사 대리점을 통해 진행된다. 10월 1일부터는 삼성전자 A/S센터에서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