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 기반시설 잠진-무의 연도교 ‘반쪽짜리’ 사업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산업통상자원부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잠진-무의 연도교 사업이 ‘반쪽짜리’ 사업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인천 부평갑)은 28일 “잠진-무의 연도교는 당초 용유ㆍ무의개발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된 용유-무의 연도교 사업이 축소ㆍ변형된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지난 2014년 착공된 잠진-무의 연도교는 2011년 예산이 배정되면서 당초 용유-무의 간 2.9km 교량구간이 잠진-무의 간 0.8km로 줄어들고, 도로폭도 당초 왕복 4차선 25m에서 왕복 2차선 12m로 축소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예비타당성 조사 기준인 사업비 500억원을 넘기지 않기 위해 인천경제청이 꼼수를 내 교량길이와 교량폭을 모두 반토막내 가까스로 사업비를 499억원에 맞췄다가 이듬해 감사원 감사에 지적되기도 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이같은 반쪽짜리 다리가 해상교량으로서 제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정 의원은 말했다.

정 의원은 “현재 잠진-무의교 도로폭이 12m로 돼 있는데 반해 용유-잠진 구간은 도로폭이 채 6m이 이르지 않는 제방도로”라며 “제방으로 인해 원활한 해수흐름이 방해될 뿐만 아니라, 교통흐름상 문제를 넘어 안전상 문제가 무엇보다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잠진-무의 연도교 사업이 아직까지 초기단계 공사를 하고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용유-잠진 간 연도교를 통해 제대로 된 도로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교통흐름을 원활히 하고 교통안전과 지역주민 편의를 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