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상수도 2020년 누수율 2%대로 낮춰… 매년 70㎞ 노후관 교체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에서는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 상수도관이 매년 증가돼 누수로 인한 손실 발생과 깨끗한 수돗물 공급 지장을 방지하기 위해 노후관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2015년부터 2020년도까지 노후관 정비 중기계획을 수립하고 2016년을 노후관 정비 원년으로 정해 예산을 우선적으로 투입해 2020년도에는 노후관을 204㎞(3.3%)로 줄일 계획이다.

인천시의 수도관 연장은 2015년 기준 6184㎞로 이중 노후관이 304㎞(5.5%)를 차지하고 있으며, 2020년도에는 649㎞(10.5%)로 증가가 예상된다.


또한, 최근 5년간 연평균 2374만3000t의 수돗물 누수로 인해 해마다 162억원의 손실이 발생되는 것으로 상수도사업본부는 분석하고 있다.

이에 상수도사업본부는 누수방지를 위해 2015년도에 노후관 정비 중기계획(2015∼2020)을 수립했다.

이 계획에 따라 노후도가 심한 400㎜미만 관로는 2020년까지 전량 우선 정비하고, 400㎜이상 138㎞는 정밀진단을 통해 순차적으로 정비해 2020년도에는 노후관을 204㎞(3.3%)로 줄인다는 방침이다.

이미, 2015년도에 약40㎞의 노후관을 정비해 6.7%이던 누수율을 6.4%로 낮춰 누수 손실량이 전년대비 62만0000t(2.6%)을 감소(8억원)시키도 했다.

2016년도부터는 노후관 교체를 70㎞이상으로 확대해 2020년도에는 누수율을 2%까지 낮출 계획이다.

하명국 상수도사업본부장은 “2015년도부터 예산절감 토론회를 수차례 실시하고 절감된 예산액을 모두 노후관 교체 예산으로 편성하고, 인력을 추가 배치하는 등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