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가 심한 날씨, 떨어진 피부탄력 되돌리려면

피부관리 방법에도 시대에 따라 변화가 있는듯하다. 이전에는 피부탄력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주로 중년여성들이었다면 요즘은 20~30대 젊은 층에서도 이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것. 일교차가 심한 날씨가 계속 되는 현재 나이를 불문하고 주름개선, 피부탄력개선 등 피부관리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다.

특히 ‘동안’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피부탄력관리를 위한 피부미용에 열을 올리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피부 탄력이 증가하면 얼굴이 작아 보이고 어려 보이는 결과도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젊은 층이 피부탄력관리에 관심을 가지게 된 데에는 생활환경의 영향도 크다. 스트레스와 음주, 흡연 등이 피부노화를 가속화시키기 때문. 또한 요즘과 같이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피부건조증이 심해질 수 있어 주름과 피부탄력저하가 나타나기 쉽다.

그러나 얼굴리프팅 효과는 화장품 사용이나 음식 등의 방법으로는 큰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 이에 대해 바롬클리닉 고강영 원장은 “요즘은 간단한 시술을 통해 이러한 부분들을 개선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에너젯 등의 제트방식으로 진피내 히알루론산 전달로 수분감을 채워주는 리프팅 등이 많이 쓰이는데, 흉터 없이 진피층에만 의도적인 상처 치유 과정을 유발하고 탄력을 높여주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겉으로는 시술받은 티가 나지 않으면서도 피부 속에서는 장기적인 결과를 얻게 돕는다는 설명이다. 고 원장에 따르면 나이 관계없이 예민한 피부를 가졌어도 간편하면서 적은 부담으로 피부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시술이 적용되어야 한다. 가을을 맞아 점차 늙어가는 피부에 생기를 되찾아 줄 수 있는 대처가 필요하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