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로봇은 아냐…대화상대는 당대표 아닌 원내대표”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정세균 국회 의장은 “(국회의장이)평의원과는 무게감이 달라서 신중해야 된다고 생각하지만 의장이 로봇은 아니다”면서 “국회의장은 카운터 파트는 (당대표가 아니라)3당의 원내대표”라고 했다. 정 의장은 2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기자간담회에서 의장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 중인 이정현 대표와 대화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이같이 답했다.

정 의장은 “저의 중립성 논란에 대해서 제가 의장으로서는 당연히 중립적으로 의사진행한다”며 “의장은 중립적이냐 아니냐 이전에 국회법과 헌법에 따라서 의장이 직무수행을 한다”고 했다. 또 “만약 국회법 이나 헌법을 어겼으면 책임져야 하고 저는 그럴 생각도 있다“ 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보기에는 저의 의장 직무수행에 헌법이나 국회법 어긴적 없다”고 했다.


정 의장은 “그러나 의장은 적절한 시점에 적절한 정도의 정치적 의사표시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냥 평의원과는 무게감이 달라서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그렇지만 의장이 로보트는 아니다“고 했다.

정의장은 ”국회를 운영하는데 있어 저의 카운터 파트는 3분의 원내대표“라며”, “정당의 대표들은 물론 그들이 국회의 일원이라 제가 존중하고 필요하면 대화를 할 수도 있겠지만 국회 관련해서 저의 카운터파트는 원내대표”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