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사드 찬반 입장 유보, 국회서 토론해야 공감대”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사드와 관련, “찬반을 명확하게 밝힌 건 없다”며 “다만 배치 과정에서 민주적 절차가 결여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정 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찬반 입장을 밝히는 걸 유보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정부가 이를 추진하는 데에 있어 국민과 소통하고 충분히 협의하고 사드에 이의를 제기하는 주변국과도 외교적 노력을 하고 국내적으로도 사드 배치 추진에 있어 민주적 절차가 결여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타에서 열린 외신기자오찬 간담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이어 “(정당마다) 약간씩 다른 의견이 있지만 근본적으로 무조건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게 아닌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 문제를 국회에 넘겨서 국회에서 의논하고 토론하면 아마 나름대로의 공감대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했다.

전술 핵 배치 등에서도 “내가 추구하는 건 비핵화”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그는 “국내에서 핵무장이나 전술핵 재배치 등을 주장하는 데에 부정적인 반응을 얻었을 뿐 아니라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는 게 한국의 이해와도 합치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