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처리 안했다면 직무유기ㆍ처리 못했다면 무능…유감 표명할 게 없다”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정세균 국회의장이 단식 농성 등을 벌이며 새누리당이 압박하는 데에 ”유감 표명을 할 내용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 의장은 유감을 표명하며 정국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정 의장은 2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외신기자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유감 표명을 할 내용이 없다. 어떤 유감을 표명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며 “국회법 절차에 따라 가능하면 국회에 (김재수 장관) 해임 건의안이 발의되지 않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법이 발의가 되면 의장은 그 안건을 처리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정 의장은 해임건의안을 정치적으로 풀고자 여야 회동 등을 추진했고, 발의 전에 여야가 이를 정리하지 못했다면 일단 발의된 이상 이는 국회의장으로서 처리할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사진=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그는 “만약 국회의장이 일방적으로 처리하지 않으면 직무유기이고 처리할 수 있는데 하지 못하면 무능한 것”이라며 “국회법 절차에 따라 처리하는 게 국회의장의 책임”이라고 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헌법, 국회법 절차를 따랐고 다른 얘기를 한 게 없다”고 했다.

그는 재차 ”국회의장으로서 법과 절차에 따라 마땅히 해야 할 책임을 다했다”며 유감 표명 등의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