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죽어도 당론 못 따르면 무소속 정치해라” ‘국감 복귀파’ 저격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대표가 28일 “죽어도 당론에 따를 수 없다면 무소속 정치를 하는 게 옳다”고 경고했다. 정세균 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국정감사를 거부하는 당론에도 ‘정치적 소신’으로 국감 참여를 주장한 김영우 국방위원장과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 간담회 결론은 강력한 단일대오를 유지해 정세균 의원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개인적 소신도 중요하지만 당의 총의로 모아진 당론은 우선해서 존중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더 이상 당론과 괴리가 있는 일탈하는 모습에 대해서는 당 지도부에서 좌시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말씀을 드린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새누리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email protected]]

정 원내대표의 일갈은 국감 참여를 주장하며 ‘당론 이탈’ 조짐을 보이는 일부 의원들을 직접 저격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위원장인 김 의원은 전날 새누리당 국방위원들에게 “오늘(27일) 오후부터 국정감사에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고, 이를 만류하는 동료 의원들이 3시간 넘도록 이동을 막으면서 ‘감금 소동’이 있었다. 김 위원장을 설득했던 김 전 대표도 전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집권 여당 의원들이 책임을 방기하고 뒤에 앉아있을 때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정 의장 규탄과 국감 참여를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연석 간담회에서는 유 의원이 공개적으로 ‘국감 복귀’를 주장했다. 유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지도부가 국감을 바로 수행하는 결단을 내렸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며 “마지막에는 강경파들이 (반대했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정세균의 의회주의 파괴에 계속 싸워야 겠지만 그 수단으로 의회주의를 내팽겨치는 국감 거부를 지속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정현 대표, 정 원내대표 등 ‘투톱’을 위시한 당 지도부는 여전히 강경 일변도를 내세우고 있다. 이 대표는 단식 3일째인 이날도 단식을 계속 이어나갈 뜻을 밝혔고, 연석 간담회에서 정 의장의 외부 일정까지 포함한 모든 일정을 저지하는 ‘최후의 수단’까지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29일엔 정 의장을 검찰에 ‘직권 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죄’로 고발할 방침이다. 새누리당의 대야 공세가 더욱 강해지는 동시에 당론 이탈도 확산되고 있어, 당내외 마찰음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