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민 용인시장, 시청내 유휴지 ‘야외음악당’ 건립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정찬민 용인시장이 올 연말까지 시청 광장옆 유휴공간에 야외음악당을 건립한다고 28일 밝혔다.

용인시는 행정타운내 노인복지관옆 2800㎡에 야외음악당을 건립키로 하고 올 연말까지 완공키로 했다.

용인 시민야외음악당 조감도

시는 이번 야외음악당 건립을 위한 사업비 5억원을 경기도로부터 특별조정교부금으로 전액을 지원받았다.

야외음악당이 들어설 부지는 행정타운 개청 당시 생태연못이 조성됐으나 수경시설 정비시 철거돼 현재는 잡풀만 무성한 상태로 방치돼 있던 곳이다.

시는 이곳에 야외무대와 관람석, 잔디 피크닉장 등을 갖춘 음악당을 지을 계획이다. 특히 관람석 수를 1004석으로 만들어 시에서 추진 중인 범시민 기부운동인 개미천사(1004)운동의 의미를 새기도록 할 방침이다.

야외음악당이 완공되면 각종 음악콘서트나 영화상영은 물론 관내 초·중·고·대학교의 동아리 발표회 등 사계절 남녀노소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

정찬민 용인시장

또 재능과 끼를 발휘하고 싶은 시민들 누구에게나 공연장소로 무료로 제공하고, 노인복지관 바람골 휴(休) 공간에서 펼쳐지는 각종 문화·예술공연과 연계해 시민들의 문화 쉼터로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야외음악당이 조성되면 시청사는 물놀이장‧썰매장에 이어 사계절 시민들이 정서를 함양하고 힐링하는 문화‧예술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