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ㆍ무역협회, 지역 中企 수출확대 위한 지원 나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무역협회가 공동으로 강원지역 내수기업의 수출활성화 지원을 위해 28일 호텔 인터불고 원주 로즈홀에서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상담회는 제품 경쟁력은 있지만 수출 역량이 부족한 중소 제조업체가 전문무역상사를 통해 해외 판로개척에 적극 나서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가공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 분야 강원지역 제조 중소기업 34개사가 이번 상담회에 참여해 신청하여 수출 노하우가 많고 해외영업망을 보유한 전문무역상사와 1대 1 매칭 상담시간을 가졌다.

전문무역상사들은 자신의 해외시장 진출 경험에 비춰 주요시장별 시장특성과 수출제품화 및 진출전략 등에 대해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회에 참가한 한 업체는 “전문인력과 해외시장 정보 부족으로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차에 이번 상담회를 통해 수출 절차와 해외정보 등을 접할 수 있었던 유익한 기회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한수 중기중앙회 통상본부장은 “이번 상담회가 보다 많은 내수기업들이 수출에 대한 경험을 통해 해외 시장개척에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중기중앙회는 지난 1월 베트남에 사무소를 설치하고, 올해 안에 중국 상하이에 사무소를 설치하는 등 앞으로도 내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올해 하반기에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대구, 부산, 전주, 광주를 순회하며 지역 내수기업에 수출상담기회를 지속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