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현대차 파업 지속 땐 불매운동”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대·중기 임금격차 야기 주범 불구 파업” 성토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330만곳에 이르는 범중소기업계가 현대차의 파업에 대해 집중 성토하고 나섰다. 파업 지속 땐 국민과 함께 불매운동 등 특단의 대응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중소기업단체협의회(회장 박성택)는 28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공동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입장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해 벤처기업협회, 여성경제인협회, 이노비즈협회, 소상공인연합회, 한국프랜차이즈협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돼 국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망라한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사진>은 협의회 명의의 입장자료를 발표하면서 “현대차의 임금이 중소기업의 2배나 되는데도 노조(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임금 인상을 이유로 파업에 들어갔다. 범중소기업계가 현대차 불매운동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차 직원의 연간 평균임금은 1억원에 달한다. 그런데도 파업에 나서 중소기업인은 박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며 “현대차는 대·중기 임금 양극화를 야기한 주범이며, 고용불안도 심화시켰다”고 성토했다.

박 회장은 현대차 파업로 인한 중소 협력사들의 하루 손실액이 9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현대차 연간 매출액(45조원)을 연간 가동일수 250일로 나눌 경우 하루 1800억원에 이른다. 이 중 협력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50% 수준이기에 900억원이라고 자동차조합은 보충 설명했다.

협의회는 또 한진해운 사태, 김영란법 시행, 대기업 구조조정 등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박 회장은 “최근 악화된 안팎 경제여건에도 대기업 노동계의 릴레이식 파업과 정기국회 파행, 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난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정치권과 정부의 자성과 노력을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