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OST 다섯번째 주자, 솔튼페이퍼… 28일 정오 공개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SBS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OST 다섯번째 주자로 솔튼페이퍼(Saltnpaper)가 낙점됐다.

28일 ‘질투의 화신’ OST 제작사 이엘뮤직스튜디오에 따르면, 이날 정오 솔튼페이퍼(Saltnpaper)가 참여한 ‘바이, 오톰(Bye, Autumn)’이 드라마보다 먼저 공개된다.

‘질투의 화신’ OST의 다섯째 곡인 솔튼페이퍼(Saltnpaper)의 ‘Bye, Autumn’은 어쿠스틱 기타와 애절한 첼로 선율이 인상적인 곡이다. 뒤늦게 사랑을 깨달았지만 이미 다른 곳으로 향하고 있는 상대방에 대한 마음을 차마 전하지 못한 채, 시간이 지날수록 커져가는 사랑에 대한 노래다.

이 곡은 수목드라마 1위에 오른 ‘질투의 화신’에서 극 중 화신(조정석 분)이 나리(공효진 분)를 절친인 정원(고경표 분)에게 데려다 주는 장면을 비롯하여 극의 주요 장면에 삽입돼 온 곡이다.

[사진=이엘뮤직스튜디오 제공]

‘바이, 오톱(Bye, Autumn)’은 남혜승 음악감독과 김희진 작곡가가 질투의 화신 대본을 받고 바로 곡작업을 시작해 이 곡과 완벽하게 어울리는 보이스를 찾기 위해 오랜 시간 고심한 결과 솔튼페이퍼가 그 주인공이 됐다.

솔튼페이퍼(Saltnpaper)는 힙합 프로듀서이자 래퍼로 활동해온 엠와이케이(MYK)의 원맨밴드 프로젝트로, 포크와 록 기반의 아날로그 감성이 짙은 음악을 발표해오고 있다.

[사진=이엘뮤직스튜디오 제공]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 주연의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목요일에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되며 다섯번째 OST인 솔튼페이퍼(Saltnpaper)의 ‘바이, 오톰(Bye, Autumn)’은 방송전 이날 정오에 공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