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화장품, “치약ㆍ가글류 안전하다”

-세안제 및 바디워시 제품엔 ‘MICOLIN ES225’ 법적 허용치인 15ppm 이하 사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코리아나화장품은 28일 자사의 치약 및 가글류 제품은 안전하다고 밝혔다.

코리아나회장품은 지난 27일 이정미 의원실에서 발표한 미원상사 납품업체 리스트에 자사가 포함된데 대해 “코리아나화장품에서 납품받은 성분은 ‘MICOLIN ES225’로, 워시오프 형태 제품류에 한해 법적인 허용치인 15ppm 이하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치약 및 가글류 제품에 대해서 코리아나화장품은 미원상사 측에서 납품 받은 성분을 사용한 적이 없으며, 코리아나화장품에서 생산하는 치약 및 가글류 제품에는 CMIT/MIT 성분을 전혀 함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코리아나화장품에서 생산하고 있는 치약 및 가글류 제품은 소비자에게 유해하지 않으며 안심하고 사용 가능한 제품임을 알려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