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메기’ 이어 ‘차바’ 북상…“위치 유동적” 한반도 덮치나

[헤럴드경제] 17호 태풍 ‘메기’에 이어 18호 태풍 ‘차바’가 북상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차바’는 28일 오전 3시 현재 괌 동쪽 약 590km 부근 해상을 지나 시속 23km의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태풍은 29일 괌 북쪽 약 210km 인근 해상까지 접근하면서 서서히 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후 일본 오키나와까지 북상하면서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네이버 캡처]

중심기압 1000 헥토파스칼(hPa)의 약한 소형 태풍이다. 하지만 18호 태풍 차바는 이동하면서 점점 세력을 키워 내달 2일에는 강한 중형 태풍을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차바’는 대만과 일본 오키나와 사이 해상을 지나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4일~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다”며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