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기업, 보험 미가입 유동자산 피해지원금 모두 신청”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정부는 개성공단 기업들이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유동자산에 대한 피해지원금을 모두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지난주부터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투자자산과 유동자산 피해지원 신청을 마감한 결과 유동자산은 지원대상 143개사 가운데 모두 신청서를 제출했다. 투자자산은 미가동기업 4개사를 포함해 6개를 제외한 134개사가 지원금을 신청했다.

정 대변인은 “당초 일부기업들이 정부지원방안 수용을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표용하기도 했지만 정부와 기업간의 상호소통과 기업들의 강한 경영 정상화 의지가 결합돼 거의 모든 기업이 피해지원금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기업과 근로자에게 지원된 지원금은 총 4385억원으로, 전체 지원 예산규모의 84% 수준이다.

기업에 지원된 지원금은 전날까지 4279억원이며, 이날 계획대로 180억 원이 지급되면 기업지원금 예산의 88% 수준인 4459억 원이 된다고 정 대변인은 밝혔다.

이 가운데 투자자산에 대한 지원금은 경협보험금 2817억 원, 그리고 미가입분 지원금 451억원 등 3268억원이다. 이날 지급 예정인 72억원까지 포함된다면 3340억원(86%)에 이르게 됩니다.

유동자산 피해지원금은 전날까지 1011억 원이 지급되었고, 이날 예정대로 108억원이 지급되면 예산 1214억원의 92%인 1119억 원이 지급된다.

근로자 위로금은 전날까지 667명에게 106억 원이 지급됐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이는 예산대비 92%가 집행된 것으로, 이날 추가로 근로자 8명에게 1억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정 대변인은 “피해지원금 지급이 최대한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