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판 카톡서 ‘힐러리 저격’ 스티커 내놔

[헤럴드경제=김은빈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후보가 미국의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Snapchat)에서 경쟁자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저격하는 내용의 스티커를 선보였다.

트럼프 측은 26일(현지시간) 힐러리와의 첫 토론 대결을 앞두고 미국 전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스냅챗 필터를 제작했다. 스냅챗은 국내 ‘카카오톡’과 같은 메신저 기능이 포함된 사진공유 SNS(사회관계망서비스)다. 이용자들은 사진을 꾸밀 수 있는 ‘지오 스티커’(필터)를 직접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트럼프 측이 제작한 스티커 상단에는 ‘토론의 날: 도널드 트럼프 대 사기꾼 힐러리’(Debate Day: Donald J. Trump vs. Crooked Hillary)라는 문구가 담겨 있다. 하단에는 그의 선거캠프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와 함께 양쪽에는 불꽃 이미지가 들어 있다.

그동안 트럼프는 ‘이메일 스캔들’, ‘클린턴재단 후원금 논란’ 등으로 물의를 빚은 힐러리를 향해 ‘사기꾼 후보’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해왔다. 스냅챗이 미국 10대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단순하면서도 자극적인 문구로 젊은층의 표심을 얻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힐러리 캠프 측은 이에 대해 “불구덩이에 돈을 퍼붓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