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네덜란드, 北 도발 강력 규탄…朴대통령 “北, 홍수에도 핵에 광적집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한국을 방문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강력 규탄하고 북한 핵폐기를 위한 국제공조를 강화키로 합의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ㆍ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기록적인 홍수로 많은 북한 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던 시기에 또다시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국제사회의 경고나 주민들의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고 핵ㆍ미사일 개발에만 매달리고 있는 북한정권의 실상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어 “북한 정권의 이러한 광적인 집착과 의지를 꺾지 못하면 북핵문제는 결코 해결될 수 없다”며 “국제사회의 의지와 북한의 의지가 맞서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더욱 강력한 의지와 인내심을 가지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네덜란드가 유럽연합(EU) 핵심국가이자 2018년 안보리 이사국 진출이 예정돼 있는 국제사회 모범국가로서 앞으로 UN 안보리 결의 이행은 물론 EU 차원에서 필요한 제재와 외교적 조치가 추진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북한문제에 대한 박 대통령의 깊은 우려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네덜란드는 국제사회가 북핵ㆍ북한문제에 대해 최대한 단호한 입장을 취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UN 안보리 추가 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EU 차원에서도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 및 인권 유린에 대해 북한을 계속 규탄하고 압박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북한ㆍ북핵문제에 있어서의 공조를 강화하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성명에서 1961년 수교 이래 55년간 발전해 온 양국간 우호협력관계를 ‘포괄적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이밖에 교역ㆍ투자 및 주요 산업 분야 실질협력, 개발ㆍ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 대응 등 양국간 제반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박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회담이 끝난 뒤 양국간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기술혁신, 빅데이터 통계, 투자 등 4개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 서명식에 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