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IFC 서울과 함께 흡연에티켓 캠페인 전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필립모리스㈜(대표이사 정일우)가 IFC 서울과 함께 9월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 간 여의도 IFC 일대에서 흡연에티켓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IFC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국필립모리스㈜는 여의도 랜드마크인 IFC 서울과 함께 입주사 직원 및 인근 직장인을 대상으로 올바른 흡연에티켓 문화 정착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캠페인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진행된다.


이번 켐페인 기간 동안 IFC 건물 내 흡연 구역을 맞추는 게임을 통해 흡연구역을 다시 한번 안내하고, 흡연구역이 아닌 곳에서 흡연하는 사람들에게 캠페인을 홍보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또 한국필립모리스㈜가 2007년부터 후원하고 있는 ‘흡연에티켓 광고 공모전’의 역대 주요 수상작 10여 점을 IFC 서울의 흡연 구역과 건물 엘리베이터에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금연 빌딩으로 지정된 IFC 서울은 입주사 직원 및 이용객들의 편의와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건물 외부에 흡연구역을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다.

한국필립모리스 관계자는 “이번 흡연에티켓 캠페인을 통해 흡연자와 비흡연자 모두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흡연에티켓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며 “비흡연자를 배려하는 성숙한 흡연 문화 확산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