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네덜란드 통계청, 빅데이터 분야 MOU 체결

[헤럴드경제]통계청(청장 유경준)은 지난 27일 네덜란드 통계청과 빅데이터 활용 통계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이날 청와대에서 양국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됐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빅데이터 활용방안 연구, 빅데이터 분석기술 및 자료연계 방법 등 다양한 공동 연구 및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상호 인적 교류를 진행키로 합의했다.

통계청은 지난해부터 데이터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빅데이터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공공데이터와 민간 빅데이터 간 연계방식을 연구해 왔다. 

빅데이터 분야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는 한국(유경준, 오른쪽)과 네덜란드 (차크 친아소이) 통계청장. [사진=통계청]

또한 민간 빅데이터를 생산하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바탕으로 통계청은 올해 중으로 소비, 신용, 통신 등 분야별 민간 빅데이터와 통계청 데이터를 연계해 각 데이터의 활용 모델을 정립할 계획이다.

유경준 통계청장은 “통계 선진국인 네덜란드와의 이번 MOU 체결로 통계청이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의성 있는 수요자 맞춤형 통계 생산을 가속화할 수 있고, UN 등 국제 통계사회에서 빅데이터 활용 통계 분야의 강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위상 제고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라며 양해각서 체결의 의미를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