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링스헬기 탑승자 시신 3구 인양”…ROV가 해저서 발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해군이 지난 26일 동해상에서 실시된 北핵실험 도발 대응 첫 한미연합훈련에서 추락한 링스헬기 희생자 시신 3구를 모두 인양했다.

해군은 28일 “링스헬기 실종자 3명의 시신을 모두 인양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군에 따르면, 훈련에 참가한 해군 전력은 밤새 시신 탐색작전을 펼쳤다.

그 결과 자정이 조금 지난 0시 21분 부조종사 박모 대위(33), 새벽 4시 28분 조작사 황모 중사(29) 시신을 각각 발견하고 인양했다.

해군 ROV가 지난 26일 추락한 링스헬기 탑승자 탐색 및 인양작업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사진=해군]

박 대위와 황 중사의 시신은 수심 1030m 해저에서 발견됐다.

해군 통영함에 탑재된 수중무인탐사기(ROV)가 시신 탐색과 인양에 주효했다.

앞서 27일 오후 6시께 발견된 정조종사 김모 대위(33) 시신과 헬기 동체 역시 ROV로 발견했다.

김 대위 시신은 헬기 바로 밖에서 발견됐다. 이후 해군은 나머지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을 계속해왔다.

통영함 등 구조전력을 이용한 해저 실종자 및 헬기동체 탐색작전은 27일 오전 11시부터 시작됐다.

사고헬기에는 정조정사 김 대위, 부조종사 박 대위, 조작사 황 중사 등 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앞서 해군의 링스 작전헬기 1대는 26일 오후 9시 5분께 동해상에서 한미 야간 연합훈련 중 추락했다.

추락 위치는 강원도 양양 동방 52㎞ 지점으로, 북방한계선(NLL) 남방 36마일(약 67km) 지점이다.

아직 사고 원인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해군은 사고 이후 현재 운용 중인 20여대의 링스헬기 운행을 모두 중단했다. 아울러 해군참모차장이 주관하는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해군은 링스헬기를 지난 1991년 12대를 첫 수입했고, 2000년 링스헬기 개량형인 슈퍼링스 13대를 추가 수입했다.

사고 헬기는 2000년 도입된 슈퍼링스로 사용연한이 30년 이상이기 때문에 노후가 추락 원인은 아니라고 해군 측은 설명했다.

지난 8월 말 정비했고, 정조종사 김 대위는 비행시간 770시간을 소화한 베테랑이라고 한다.

링스헬기는 이번 사고 외에 총 2번의 추락사고와 1번의 불시착 사고를 겪었다.

1993년 경북 포항 인근 육상으로 추락해 10명이 사망했다. 또한 천안함 사건 이후 2010년 4월 15일 초계 비행을 하던 해군 3함대 소속 링스헬기 1대가 전남 진도 앞바다에 추락해 탑승자 4명이 사망했다. 이어 이틀 뒤인 2010년 4월 17일 링스헬기가 백령도 앞바다에서 불시착했으나 탑승 인원 4명은 모두 구조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