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평균 주택담보대출 첫 1억원 돌파…

가구당 연 상환액 1000만원

우리 국민 1인당 평균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액이 사상 처음으로 1억원을 넘어섰다. 1300조원에 육박한 가계 빚 때문에 가구당 월평균 80만원 이상을 원리금 상환에 사용하면서 소비 여력은 갈수록 줄고 있어 내수위축 등의 악순환이 우려된다.

금융감독원이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에게 제출한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은행의 주담대의 1인 평균 대출금액은 1억100만원이었다.

지난해 말(9930만원)보다 170만원 증가해 1억원을 넘어섰다. 전 금융업권 중 신용카드·캐피탈 등 여신전문회사의 1인당 평균 주담대 대출액이 1억79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대출액 평균이 지난해 말(9940만원)보다 850만원 증가했다.

보험사의 1인당 주담대 평균 대출금은 9780만원, 저축은행 8450만원, 상호금융사(농협·수협·신협 등 단위조합)는 7840만원이었다.

빚이 늘어나는 만큼 상환액 부담도 커지고 있다.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구당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액은 지난해 평균 952만원으로, 올해는 1000만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가구당 월 80만원 이상을 대출 상환에 써야 하는 셈이다. 가구당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액은 2013년 평균 697만원에서 2014년 830만원 등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가계부채는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금융권 주담대는 24조6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연간 증가폭(44조9000억원)의 54% 규모다. 

정순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