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가계 여윳돈 축소…소비ㆍ주택구입 확대 영향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올해 2분기 민간소비와 주택 구입 등이 늘면서 가계의 여윳돈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2분기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올 2분기 중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잉여자금(자금운용-자금조달) 규모는 13조7000억원으로 1분기(24조3000억원)보다 43.6% 감소했다.

자금운용 규모가 채권, 보험, 연금 준비금 등을 중심으로 1분기 44조5000억원에서 2분기 50조3000억원으로 늘어난 가운데 자금조달이 20조2000억원에서 36조6000억원으로 더 큰 폭으로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한은은 2분기 중 민간소비가 확대되고 주택구입이 증가하면서 자금잉여 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금융회사를 제외한 국내 기업(비금융법인기업)은 공기업 경영개선 등의 영향으로 자금부족 규모가 1분기 3조5000억원에서 2분기 3조2000억원으로 소폭 줄어들었다.

비금융법인기업 자금운용 규모는 20조2000억원으로 전분기(17조9000억원)보다 늘었고 자금조달 규모는 21조4000억원에서 23조5000억원으로 증가했다. 그 중 국외조달(직접투자)이 3000억원 감소에서 4조8000억원 증가로 전환했다.

일반정부 부문은 세수 확대 등의 영향으로 자금잉여 규모가 전분기 5조3000억원에서 8조8000억원으로 확대됐다.

국외 부문은 자금부족(자금조달-자금운용) 규모가 23조1000억원으로 전분기(30조6000억원)보다 축소됐다.

6월 말 현재 국내 총금융자산은 1경5133조원으로 3월 말보다 187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자산 구성내역 중 채권은 금리하락에 따른 가격상승 영향으로 그 비중이 16.6%에서 16.8%로 늘어났다. 대출금 비중은 17.5%로 전분기보다 0.1%포인트 확대됐다.

금융자산과 금융부채를 경제부문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자산이 6월 말 현재 3284조원으로 3월 말보다 53조4000억원 증가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는 같은 기간 36조7000억원 증가한 1479조원으로 집계됐다.

비금융법인기업의 금융자산은 2352조원으로 전분기보다 13조2000억원 늘었고 금융부채는 2448조원으로 15조2000억원 증가했다.

일반정부는 금융자산이 1424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8조5000억원 증가했고 금융부채는 934조원으로 22조4000억원 늘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2.22배로 3월 말(2.24배)보다 소폭 하락했다.

한편 국내 비금융부문의 금융자산과 금융부채는 각각 7060조원, 4861조원이었다. 비금융부문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1.45배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