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신라면세점, 신규 면세점 출사표…“국산품 공유 메카 될 것”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HDC신라면세점이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권 입찰에 출사표를 던졌다. 입지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으로, 강남권 진출을 통해 현재 용산의 HDC신라면세점ㆍ중구 장충동 신라면세점을 함께 잇는 ‘Duty-Free(면세) 벨트’를 완성하겠다는 목표다.

HDC신라는 28일, 오는 10월 4일 접수가 마감되는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권을 신청키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시내에서 운영 중인 시내면세점 9개 중 8곳이 강북에 위치해 있고, 강남지역에 외국인 관광객이 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면세점 2호점 입지는 삼성동의 아이파크타워(사진)로 확정했다. 

HDC신라가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권 입찰에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면세점 2호점의 입지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아이파크타워로 확정했다. [사진제공=HDC신라면세점]

특히 HDC신라는 삼성동을 중심으로한 강남구 일대가 ‘MICE 관광특구’ 지정, 추후 현대차 글로벌 비즈니스센터(GBC) 등이 조성될 예정인데다 압구정ㆍ청담 등 한류거리, 카페와 맛집이 많은 신사ㆍ가로수길, 강남역을 품고 있음을 주목했다. 여기에 2400여개 의료기관이 밀집, 강남이 한류 의료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강남구에 면세관광시장이 형성될 것이란 기대를 밝혔다.

HDC신라는 강남을 찾는 외국인의 대부분이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생)인만큼 신규면세점을 젊은층이 즐길 수 있는 ‘K-Product(국산품) 공유의 메카’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현재 HDC신라는 1호점에 ‘K-디스커버리관’, ‘상생협력관’ 등을 운영하고 있다.

HDC신라 측은 “지난 6월초 관세청의 서울 시내면세점 신규 특허 공고 이후 4개월간의 강남 코엑스 지역 상권과 삼성동 일대의 향후 도시개발 계획 등을 입체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밀레니얼 세대’를 타켓으로 하는 ‘K-Product 공유의 메카’를 만들어 나갈 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HDC신라는 이번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 입찰에 다시 참여함으로써 호텔신라의 글로벌 면세점 운영 경험 노하우와 현대산업개발의 경쟁력 있는 입지와 개발 능력을 결합한 ‘윈-윈(Win-Win) 모델’로 다시 한 번 강남지역에 면세점을 오픈, 성공 모델을 확대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양창훈ㆍ이길한 HDC신라 공동 대표는 “HDC신라면세점 2호점은 국산·중소중견기업 브랜드가 주인공인 매장으로 쇼핑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ㆍ문화ㆍ음식 등 다양한 관광자원이 공유되어 함께 느끼고 즐길 수 있는 체류형 여행의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