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손해보험 임직원 볼링대회로 단합 과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MG손해보험이 김동주 대표이사를 비롯해 100여 명의 임직원 선수가 참여한 가운데 서울시 서초구 스타볼링장에서 ‘2016 MG손해보험 볼링대회’를 26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스포츠 활동을 통한 임직원 소통 강화, 조직문화 활성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것으로 단체전 외 김동주 대표이사팀, 노동조합 이문수 위원장팀으로 구성된 노사화합 특별전도 함께 열렸다.

단체전은 전국 1차 예선에서 선발된 남녀혼성 3인조 32개 팀이 2차 예선을 거쳐 본선을치르는 토너먼트방식으로 진행됐다. 열띤 응원 속에서 접전을 펼친 끝에 단체 1위는 ‘수도권GA영업팀’이, 개인 1위는 ‘박조수 부장(법인영업1팀)’이 각각 차지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 날 김동주 대표이사는 “무엇보다 선수 한 명 한 명의 열정과 도전의식을 읽을 수 있어 큰 의미가 있는 행사였다”며 “오늘 소통과 화합의 자리를 원동력으로 삼아 앞으로 더 파이팅 넘치는 조직이 되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