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꿈의 빛’ 4세대 방사광가속기, 미래 신산업 핵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건설한 4세대 방사광가속기와 관련,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광합성과 화학반응을 비롯해 그동안 인류가 풀지 못한 우주와 생명의 비밀을 푸는 열쇠이자 미래 신산업 선점에 필수적인 핵심 인프라”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 준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포항에서 만들어 질 꿈의 빛이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미래는 물론, 인류의 미래를 환히 밝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는 기존 3세대 방사광가속기에 비해 1억배 밝은 빛을 사용해 1000배 빠른 속도로 세포와 단백질 등 초미세물질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최처단 장비로 총 4298억원이 투입돼 2011년 4월부터 4년9개월에 걸쳐 건설됐다.

박 대통령은 “우리는 20년이 넘는 방사광가속기 운영 경험과 축적된 기술을 토대로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개발해 선도형 과학기술로 나아갈 토대를 마련했다”며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 준공은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을 한단계 발전시키고 미래 신산업 육성을 통해 국가경제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생명공학, 의학, 재료공학, 나노과학과 같은 첨단 과학기술분야에서 한 걸음 앞서갈 수 있을 것”이라며 “신약 개발의 핵심인 인체 단백질 구조를 정확하게 분석해 차세대 바이오혁명을 선도하고 반도체 분야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함으로써 주력산업의 혁신기술을 확보하는데도 적극 활용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또 “정부는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안정적 운영과 신산업 창출을 위한 가속기 활용연구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면서 “특히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우수 연구원들이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라는 소중한 연구시설을 우선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신산업 선점을 위한 글로벌 경쟁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국가도 기업도 미래를 보장할 수 없는 치열한 상황”이라면서 “과거 추격형 과학기술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에 승부를 거는 선도형 과학기술로의 전환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포항 4세대 방사광가속기 건설 공로자들에게 정부 포상을 직접 수여하고 관계자를 격려한 뒤 준공 기념 ‘꿈의 빛’ 점등식을 갖고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