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서울시 교육감 전 비서실장 ‘뒷돈’ 혐의 체포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전 비서실장이 뒷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체포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성상헌)는 28일 조 모 비서실장을 자택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조 씨는 직무와 관련해 불법적인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씨는 2014년부터 서울시교육감 비서실장으로 근무했고, 지난달 2년 계약이 만료돼 퇴직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29일 “재계약을 하지 않은 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면서 “현재 새 비서실장을 채용하는 중이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28일 오전 9시께 시교육청 비서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시교육청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 첫날에 전직 비서실장이 직무 관련 뒷돈을 받은 혐의로 체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매우 침울한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